잔치국수
| Name : 윤태용   | View : 92 | Vote : 23 | Date : pm.4.11-02:21
DownLoad #1 : 1481763813074.jpg (136.7 KB), Download : 0



내가 어릴 때만 해도 동네마다 한두 개씩 있었다.
국수공장 주인은 두 가지를 조심해야 했다.
하나는 느닷없는 비, 그리고 아이들. 그들 틈에 내가 있었다.
늘 배를 곯았다. 간식거리는 뭐든 먹어치웠다.
진달래, 아카시아 꽃, 칡은 무료이고 쫀드기와 뽑기,
달고나는 유료였다. 국수는 무료였다. 훔쳤다.
국수 건조대를 지나가며 슬쩍 서너 마디를 툭툭 분질러서 옷에 쑤셔 넣었다.
국수는 손때까지 먹어서 더 짭짤했다.
덜 마른 국수는 밀가루 풋내가 났다.
잘 마른 건 햇빛의 기운이 느껴졌다. 잘 마른 걸 고르는 비법은 있었다.
빳빳해서 금시라도 부러질 것처럼 꼿꼿한 걸 고르면 된다
IP Hash : 244c176da5cad2c0e6bb146fd5bb898b Capacity : 641bytes 
 taeyong59
 
Article : 216 / Page : 11 / Login Member : 0 / Your IP : 54.81.***.**
번호순으로 정렬제목 순으로 정렬 날짜순으로 정렬이름순으로 정렬추천순으로 정렬조회순으로 졍렬
 공정무역  
 가입방법  
 브랜드.회사로고.창립기념품 결혼답례품.커플기념...  
213 최저임금   am.7.13-10:58 윤태용860
212 신상스트랩   pm.7.3-04:52 윤태용879
211 현충원   pm.6.5-12:14 윤태용1494
210 잊지말자~   pm.5.28-10:46 윤태용1073
209 블랙홀마커   pm.4.18-02:43 윤태용12106
208 마지막 조선 총독   pm.4.13-05:13 윤태용17202
 잔치국수   pm.4.11-02:21 윤태용2392
206  폭넓은 '마당발'은 오히려.....   pm.3.14-04:14 윤태용27123
205 비타민B 복합제 잘 고르는 법]   pm.3.14-04:13 윤태용28397
204 반드시 청산 되어야 할 대 과제   am.9.9-11:29 윤태용42263
203 안중근의사   pm.8.22-12:58 윤태용46253
202 항일 독립운동을   pm.8.18-04:18 윤태용51251
201 고순도 게르마늄 팔찌   pm.7.12-02:22 윤태용45159
200 아라비카 커피 원산지 에티오피아   am.6.27-11:25 윤태용45300
199 현충일   am.6.6-11:56 윤태용53154
198 술한잔.....   pm.5.30-01:42 윤태용42193
197 소방청승격   pm.5.11-12:38 윤태용49188
게시물 목록 펼치기 다음 목록 펼치기
 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11]  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sirini

서울시 종로구 예지동 88~15 우일사.태광사 /  대표 : 윤태용 Mobile : 010-9253-0094